컨텐츠 바로가기

냉장인간

추리,SF 주성희

냉장인간을 둘러싼 워밍홈의 진실, 대기업 이그니스와의 대결에서 석진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작품소개

뜨거워진 도시는 우리의 열정을 갉아먹고 자란다. 더 이상 열정이 없어진 우리는 시원한 냉장고에 처박히는 인생을 택했다. 과연 뜨거워진 세상이 잘못인지, 피하는 우리가 잘못인지 짧은 이야기를 통해 생각할 기회를 마련해주고 싶었다.
작품소개 열기

시놉시스

세상은 오존으로 가득차고, 온도는 끝 간 데 없이 올라가던 어느 날,
경쟁에 지친 사람들은 해결되지 못하는 끝없는 열에 시달리기 시작한다.
그들은 천천히, 냉장고 안으로 들어가고 곧 '냉장인간'이라고 불리게 된다.

냉장고에서만 살다가 몇 주 후면 목숨을 잃는 기묘한 병이 일반적으로 변한 세상.

냉장인간 복지사인 석진은 아버지가 냉장인간으로 변하고, 그를 냉장인간을 보관해주는 '워밍홈'에 낸다. 아무리 노력해도 올라가는 요금을 감당하기 힘들었던 어느 날, 석진은 집안의 치부인 냉장인간과 냉장고가 버려지는 '무덤'에서 이상한 냉장고를 발견한다.

고가의 냉장고 위에는 죽은 사람이, 냉장고에는 개목걸이가 찬 냉장인간이 들어있었다.
이상한 목걸이를 쥐고 집에 돌아온 석진은 누군가에게 납치되는데...

냉장인간을 둘러싼 워밍홈의 진실, 대기업 이그니스와의 대결에서 석진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시놉시스 열기

작가소개

교보문고 스토리크리에이터 2기
작가소개 열기

작품속으로

이 거대한 놈을 쓰러뜨리려면 일단 전원을 뽑아야 한다. 놈을 상대하다가 감전이라도 되면 나만 손해다. 벽 콘센트에 굳게 물려있는 플러그를 뽑아내니 한순간에 조용해진다. 손이 닿지 않는 구석까지 팔을 뻗다보니 벌써 땀이 맺혔다. 아직은 지치면 안 된다. 이제 시작이니까.

조심히 놈의 몸체를 들어 벽과 붙어있는 거리를 멀리 떨어뜨린다. 벽에 바싹 붙어있던 놈의 몸이 떨어지자 겨우 내가 들어갈 만한 틈이 생긴다. 그 사이에 몸을 밀어 넣고 열심히 나사를 풀어낸다. 나와 의뢰인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모든 위험요소를 하나하나 제거해야 한다. 어쨌든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이니까.
뒤판이 거의 떨어져나갔을 무렵, 나의 작업을 지켜보던 의뢰인이 조심히, 그러나 오래 참아왔다는 듯 물어온다. 도대체 언제 꺼내는 거예요?

나는 그녀를 쳐다본 채 이마의 땀을 훔쳐낸다. 하지만 그녀는 나의 이 고생을 알아주지도 않은 채 놈의 상태만 유심히 바라볼 뿐이다. 어쩌겠는가. 그녀에게 중요한 건 내가 아니라 바로 놈의 상태다.
다시 작업을 시작했다. 뒤판을 완전히 제거하고 모터나 전원 등 감전에 관련된 것들을 전부 제거했다. 이제 놈의 동력은 완전히 사라진 상태다. 뒤통수 가격에 성공했으니 이제 앞을 볼 차례다. 굳게 닫혀있는 놈의 입을 열었다. 놈의 아가리는 밝고 차가웠다. 그 안에 창백하게 바싹 마른 사내 하나가 웅크리고 있었다.
책 속으로 열기